벙커, 공생의 공간


벙커의 오늘날 사전적인 의미는 인원, 화기의 진지 또는 방어진지를 방호하기 위하여 지하에 구축된 견고한 구축물을 말한다. 다시 말해 위험으로부터 중요한 사람이나 재물을 지키기 위한 최후의 공간이다.


흡사 전쟁터와도 같은 아트시장에서 전쟁을 치르고 있는 작가, 기획자, 갤러리의 안전한 보호지가 되고자 A Bunker의 출입문을 연다. 내 외부 모두 붉은 벽돌로 건축되어 시각적인 견고함뿐 만 아니라 복고와 현대적 디자인 요소를 동시에 느낄 수 있는 건물외관과, 지하로 이어진 전시공간에서 Art 의 직접적인 행위와 그에 연계된 Archiving 기능이 외부의 위험요소로부터 안전하고 자유롭게 펼쳐지길 바란다.


붉은 파벽이 내뿜는 기운에서 전해지는 에너지와 안정감이 예술작품과의 조화를 통해 개성 있는 전시 및 공연을 기대하며, 특정 분야나 집단에게 국한하지 않고 모든 예술가에게 그들의 의도와 창작물을 보여줄 수 있는 공간을 제공하고자 한다.



Bunker, a space of coexistence


A Bunker in its most honest definition is an underground facility in which we shelter people or arms to protect them from harm. In other words, it is a space designated as a last resort to protect important people or objects.


We, as members of A Bunker, serve to stay honest to our definition and provide sanctuary for artists/exhibitors and their works from the war zone that is the current art industry. Our crimson brick walls symbolize not only visual sturdiness but also represent the act of producing and archiving art in a safe and free environment.


The pure energy and security of our crimson walls harmonize with our exhibition to release an unique yet creative experience. We remain far from bias and prejudice to particular artists or groups and work our best to carry out the true intent of our collaborators in order to create the sanctuary that defines our existence.



Image
손도희 Dohee Sohn

 

+82 10 8782 0122

sohndh@thedh.co.kr

www.thedh.co.kr